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종합
평화·통일
포토·영상
공감·공존
시사·이슈
지방정부·전국시도
신문보기
뉴스
종합
평화·통일
포토·영상
공감·공존
시사·이슈
지방정부·전국시도
신문보기

기사검색

검색종류
검색섹션
출력순서
검색기간
~

이미지검색

검색섹션
출력순서
검색기간
~
  1. 로그인
  2. 회원가입
뉴스
종합
평화·통일
포토·영상
공감·공존
시사·이슈
지방정부·전국시도
신문보기
닫기
사회 단체
정부 국회 사회 사회 단체 전국시도의회 법원·검찰

돌아오지 못한 국군전사자, 122,609개의 ‘태극기 배지’로 돌아온다

20-06-09 10:47

본문

태극기.jpg

끝까지 찾아야 할 태극기- 作 사진작가 강영호

 

6·25전쟁 70주년 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김은기, 이하 위원회)는 오는 8일부터 6·25전쟁 70주년을 맞는 올해까지 유족들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국군 전사자 122,609명의 호국영웅을 기억하는 태극기 배지 달기 대국민 캠페인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광운대 학생들이 자발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을 계기로, 정부가 확대 추진하고 민간기업들이 동참하는 새로운 형태의 민·관·학 캠페인으로 진행한다.


지난 5월, 6·25전쟁 전사자의 헌신을 잊지 말자는 의미를 담아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에서 참전용사 유해발굴 시 태극기를 덮고 묵념을 할 때 시선이 닿는 모습을 형상화한 디자인의 태극기 배지를 제작했다.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 디자인 모티브와 배지 실물>

태극기2.jpg

 

태극기3.jpg


이후 학생들이 광화문 일대에서 직접 시민들에게 태극기 의미를 설명하며 배지 증정 활동을 한 것. 이어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위원회가 민간기업(GS리테일,NH농협은행)의 적극적인 기부 동참과 함께 대국민 공식 캠페인으로 확대 추진하게 됐다.


위원회는 <끝까지 찾아야 할 122609 태극기> 대국민 캠페인의 취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끝까지 기억하는 국민, 끝까지 책임지는 나라‘를 부제로 정했다.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6·25전쟁 참전용사들에 대한 국가의 역할과 책임을 표명함과 동시에 국민과의 굳건한 약속을 다짐하는 든든한 보훈의 참의미를 담았다.


캠페인은 올해까지 미발굴 전사자 122,609명의 호국영웅을 상징하는 122,609개의 고유번호가 부여된 배지를 제작, 캠페인 동참을 원하는 국민 누구라도 손쉽게 받을 수 있다.


본 캠페인 취지에 공감한 NH농협은행이 배지 제작 기부를, GS리테일은 전국 약 1.4만개의 GS25 매장을 공익적 유통 플랫폼으로 기부한 결과다.

 

특히 1호 태극기 배지는 1950년 10월 6·25전쟁에 참전하셔서 전사하고 그 유해를 찾지 못한 고(故) 서병구 일병의 외동딸 서금봉(70세) 여사에게 전달된다.


6·25전쟁 발발 당시 태어나 올해 70세인 서금봉 여사는 평생 한번도 아버지를 불러본 적 없다. 갓 태어난 외동딸을 두고 입대한 남편을 기다렸지만 끝내 전사통지서를 받았던 모친은 남편의 유해를 찾고 싶다는 소원을 이루지 못한 채 지난 16년 작고하셨다. 모친에 이어 서금봉 여사도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자랑스러운 아버지의 유해를 죽기 전에 반드시 찾고 싶다는 간절한 소망을 품고 있다.

 
위원회는 1호 배지가 돌아오지 못한 전사자 유해를 가장 절실히 기대하는 유족에게 전달되었다면 마지막 122,609번째의 배지는 어떤 국민에게 전달하는 것이 좋을지 다양한 의견을 듣고 있다.


위원회는 이번 태극기 캠페인을 6·25전쟁 70주년을 맞는 올해 에 이어 미발굴 전사자 122,609명의 호국영웅을 기억하는 대표 캠페인으로 자리 매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태극기’ 상징은 향후 영연방 국가의 보훈 상징인 ‘포피(Poppy,양귀비 꽃 상징)와 같이 이념·세대를 초월하는 국민의 사랑을 받는 한국을 대표하는 ‘보훈 상징’으로 발전·활용할 예정이다.


김은기 공동위원장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남녀노소 모든 국민과 함께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호국영웅들에 대한 존경과 고마움을 조금이라도 표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든든한 보훈의 의미를 전 국민이 체감하는 계기가 될 것이며, 무엇보다 유족들에게 국민이 함께 끝까지 기억한다는 진심 어린 마음과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정부의 보훈 정책이 닿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백기호 기자


<저작권자 ⓒ 자치법률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당신이 관심 있을 만한 콘텐츠
“대한민국임시정부사, 대학 정규 강의 처음 개설”

-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단국대학교 교육혁신원과 업무협약. 국가보훈부(장관 강정애)는 대한민국임시정부사 정규 강의 개설을 위해 3월26일(화) 오후 2시 30분, 국립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서울 서대문구)에서 김희곤 임시정부기념관장과 전은화 단국대...

김영호 통일부 장관, 미국 하원 코리아스터디그룹(CSGK) 대표단 면담
법무부, 대검찰청에 ‘불법 채권추심 행위 엄정대응 및 피해자 보호’ 지시
통일교육협의회, 제8회 통일공감 평화통일축제 성황리 종료
소방청, 올해 소방공무원 공개·경력경쟁채용 1,560명 신규 채용
정부, 과거 사례들을 교훈삼아 … 유연하고 통 크게 접근해
신평화통일신문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소리
[기고] 대통령 선거와 선택의 지혜 / 백성호 (정치학박사)